아름다운 저도 눈으로 먼저 느낀다
 창원시 저도 비치로드 로드뷰 서비스 제공
 [2015-06-17 오전 11:47:00]

창원시가 방문객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구산면 저도의 아름다움을 PC나 개인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둘러볼 수 있도록 저도 비치로드 로드뷰를 제작해 창원시 문화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로드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홈페이지에 게시된 로드뷰는 비치로드 주차장에서 출발해 제1·2전망대코스분기점1·2·3 바다구경길정상가는 길코스합류점주차장을 돌아오는 6.8의 둘레길에 대한 시각적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게시된 로드뷰는 홈페이지 클릭을 통해 현장을 가보지 않아도 로드뷰를 따라 가다보면 바다를 배경으로 한 뛰어난 풍경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저도는 물론이고 저도 주변 일대의 경관과 멀리 거제도를 조망할 수 있도록 항공뷰도 제공한다.

저도 비치로드는 2010년 조성된 산책로이자 등산로다. 자연발생적인 등산로를 둘레길 형태로 조성한 곳으로 2~3시간 정도면 힘들지 않게 산행이 가능한 코스이다. 둘레길 조성 후 방문객이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주말 연휴에는 하루 2~3000여 명이 찾는 명소이다. 푸른 바다와 아름다운 산의 정취를 동시에 느낄 수 있고 그늘이 많아 특히 여름 산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 저도 비치로드 로드뷰 첫 화면
저도 입구에는
1987년 준공된 일명 콰이강의 다리라고 불리는 옛 저도연륙교가 있다. 이 다리는 인디언 썸머영화 촬영지로 유명하다. 다리 난간에는 사랑 맹세의 상징인 자물쇠가 수없이 걸려있고, 연인이 손을 잡고 다리를 건너면 사랑이 꼭 이뤄진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는 곳으로, 지금도 연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바로 옆에는 2004년 설치된 신교인 연륙교가 있는데 괭이갈매기 형상의 교량으로 200여 개 이상의 조명이 조화를 이뤄 야경이 아름답다.

이에 시는 최근 저도를 차별화된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저도 종합개발 계획을 수립해 기반시설부터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대형버스주차장 조성과 공중화장실, 관광안내소 및 기념품 판매점 등을 설치하고, ‘저도 연륙교의 바닥도 강화유리로 교체하여 스릴감 있는 체험시설로 만들 계획이다.

이충수 창원시 관광과장은 “‘저도 비치로드 로드뷰가 눈으로 먼저 보고 발로 찾아오는 계기가 되어 관광객이 아름다운 이곳을 많이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