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파랑길 길 해설사를 지원해드립니다!
 
 [2022-06-27 오후 5:49:34]

 

남해관광문화재단(이사장 장충남)에서 코리아둘레길 쉼터 및 프로그램운영을 위한 남파랑길 길해설사를 지원한다.

남파랑길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16년부터 추진한 한반도 외곽을 걷기 여행하도록 설계된 코리아둘레길 4500의 남해안길 1,470를 지칭하는 공식 길 이름이다. 남해안 동쪽 끝인 부산 오륙도해맞이공원을 시작으로 서쪽 끝인 전남 해남 땅끝마을까지 23개 기초지자체를 경유하며 90개 코스를 이루는 국가탐방로이다.

재단에서 실시하는 남파랑길 길동무 지원 프로그램(이하 프로그램)’은 남파랑길 중에서 남해군 구간에 해당하는 11개 코스(36~46코스) 160구간에서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8개 체험형 중단거리 코스인 테마탐방형10명 이상 단체가 신청하는 단체탐방형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길해설사 비용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 남해군에서 후원하여 무료로 지원되며, 패러글라이딩이나 파워 보트, 요가 같은 유료체험이나 입장시설은 현장에서 신청자가 부담한다 

테마탐방형 8개 프로그램에는 이순신 장군의 노량해전과 남해군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남해각이 연결된 [노량해전과 남해각 핫플(남파랑길 46코스)]이 있는가 하면, 우리나라에서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앵강만을 파워 보트를 타고 건너며 길을 잇는 [파워 보트와 앵강만(남파랑길 41, 42코스)]도 있다.

그 밖에도 아쉬탕가 요가를 즐기고, 앵강다숲길을걷는 [찐한 요가 후 트래킹(남파랑길 42코스)]이탈리아 토스카나에 바다가 있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다!‘라는 찬사를 받는 [토스카나 고사리밭길(남파랑길 37코스)]이 있다. 이외에 죽방렴을 관람하며 걷는 남파랑길 39코스, 망운산 패러글라이딩을 선택해서 즐길 수 있는 남파랑길 45코스 등 다채로운 코스가 요일별로 준비되어 있다 

단체탐방형 프로그램은 남해군 구간인 남파랑길 36~46코스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1개 코스 전체를 걷지 않고, 일부 구간만 선택할 수 있다. , 단체여행 주목적이 일반관광인 경우는 지원하지 않는다. 1개 단체가 1회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길해설사 지원 프로그램은 남해바래길 홈페이지(www.baraeroad.or.kr)를 통해 안내 및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1031일 이전이라도 프로그램 예산이 소진되면 조기 마감한다. 프로그램 운영 등에 관한 문의는 남해바래길탐방안내센터 (055-863-8778)에서 받으며 상세설명은 남해바래길 홈페이지 내 소식란을( https://cafe.daum.net/namhaetrails/BJYH/38) 참조하면 된다.

한편 남해군은 코리아둘레길 쉼터 운영 및 프로그램 사업을 통해 남해안 최대 규모의 코리아둘레길 여행안내센터를 준비하고 있다. 이 안내센터는 바다가 보이는 캠핑장이 자리한 앵강다숲(남해군 이동면 신전리)’에 조성 중인 남파랑길여행지원센터, 연면적 5003층 건물로 리모델링 후 개관하게 된다. 남해관광문화재단 조영호 본부장은 남파랑길 길동무 지원 프로그램과 남파랑길여행지원센터 조성을 통해 남해군은 명실상부한 남해안 걷는 길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240에 달하는 남해바래길은 이미 전국 지자체의 걷기여행길 선진지 견학지로 명성을 얻을 만큼 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이어 윤문기 바래길 팀장 또한 앞으로도 체류형 여행의 정점에 있는 걷기여행의 명소로 남해군이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덧붙였다 

코리아둘레길은 2013년 동해안 해파랑길 임시개통을 시작으로 실질적인 운영이 시작되었으며, 남파랑길은 202010월 개통식을 가졌고, 서해안길인 서해랑길은 109개 코스 1820의 개통식을 지난 622일에 갖고 운영을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동서남해안 모두 두발로 만끽할 수 있게 되었으며, 북쪽 DMZ평화의 길은 2022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