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청렴도가 '2등급' 상승했다
 
 [2023-01-30 오후 5:38:29]

2021년 5등급, 2022년 종합청렴도 '3등급'
‘청렴노력도’ 평균보다 10점 이상 높아...올해 간부공무원 청렴도 평가 시행
 
의령군 청렴도가 '2등급' 상승했다. 의령군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22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3등급을 받았다. 2021년 5등급을 만회한 2등급 상승이다. 
이번 의령군 청렴도 2등급 상승에는 '청렴 노력도'가 결정적 기여를 했다. 종합청렴도 평가에 청렴노력도는 40%가 반영된다. 의령군의 청렴노력도는 2등급(84.9점)으로 전국 82개 군 평균인 72.9점보다 월등히 높았다. 
의령군은 2022년 한 해를 청렴도 중위권 회복에 주력했다. 매년 반복되고 형식적인 청렴 시책에 벗어나 의령만의 유쾌하고 이해하기 쉬운 정책 추진으로 의령군 청렴 온도를 높이겠다는 포부였다.
특히 의령군은 지난해 역할극, 퀴즈쇼, 패러디 등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청렴 알리기에 나서 큰 주목을 받았다. 공무원들은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패러디해 거꾸로 읽어도 앞뒤가 같은 '기본기' '인기인', '생고생' 등의 단어를 사용해 자기만의 방식으로 청렴을 정의하고 공유했다. '청렴은 공직자의 기본기'라는 청렴 한마디는 의령군 공무원들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대표적 문구가 됐다. 
또 청렴 자화상을 들여다보는 의미로 청렴 거울이 등장했고, 청렴 의지를 공개적으로 드러내기 위해 청렴 나무, 청렴 사진기도 설치됐다. 
이 밖에도 청렴도 상위권 진입을 위한 대책으로 국민권익위에 청렴 컨설팅을 추진하고 전 부서장이 참여하는 '청렴대책협의회'를 구성해 자체 감사 기능을 강화한 점. 공직비리 핫라인을 군수 직통으로 개설해 시행하고, 기획예산담당관 감사부서가 전 읍면을 돌며 청렴도 향상을 위한 현장 추진실태 점검과 특별교육을 실시한 '찾아가는 클린센터'도 운영에도 호평이 줄을 이었다. 
다만 설문조사를 통해 평가된 외부청렴도는 낮은 등급을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의령군은 새로운 각오로 다시 한번 쇄신을 위한 신발끈을 동여맨다는 각오이다. 군은 우선 올해부터 간부공무원 청렴도 평가라는 묘수를 꺼내 실행에 옮길 예정이다. 간부공무원들의 청렴도 점수를 매겨 모범을 보이고, 대내외적으로 청렴 의지를 표명한다는 구상이다. 
오태완 군수는 "순전히 노력만으로 2등급 상승의 성과를 낸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며 "하지만 의령군 전역에 청렴한 바람을 일으켜야 할 숙제도 남겼다. 청렴도 측정 결과를 분석해 부족한 부분에 대한 강력한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