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9.25 13:30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종합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가야왕도 상징물 우뚝 동김해IC 쌍어 조형물 선다

[2020-08-14 오후 3:57:20]
 
 

김해 대표 진입관문 가야왕도 상징물 우뚝...

올해 말까지 동김해IC 아파트 7층 높이 쌍어 조형물

김해시 대표 관문인 동김해IC에 가야시대 대표 문양인 ‘쌍어’를 형상화한 대형 조형물이 선다.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 기원한 쌍어 문양은 인도 아유타국 허황옥 공주가 가락국 시조 수로왕에게 시집오면서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으로 전해진다. 

시는 올해 말까지 쌍어를 모티브로 표현한 문주형 구조물을 동김해IC 진출입로 양 옆에 설치해 가야왕도 김해의 상징성과 정체성을 널리 알린다고 밝혔다.

쌍어 조형물은 아파트 7층과 맞먹는 높이 18m와 이 보다 조금 작은 15m 한 쌍으로 황금색과 옥색을 입혀 수로왕과 허왕후를 표현하며 철제, 강관, 알루미늄 패널 재질로 만들어진다.

이와 함께 시는 2023년까지 이 조형물을 동서로 잇는 보도교와 만남의 광장을 추가 조성한다. 

보도교가 설치되면 완전한 진입관문 형태를 갖추게 되는 동시에 조형물 아래 도로로 인해 단절된 동편 어방도시개발지구와 서편 삼어지구도시개발지구를 걸어서 오갈 수 있게 된다. 

이번 동김해IC 진입관문 경관개선사업은 전체 사업비 60억원으로 2018년 말 시작돼 디자인 개발과 확정에 1년 6개월이 걸렸을 만큼 시는 가야왕도 김해의 정체성을 담은 디자인 선정에 공을 들였다. 

쌍어 진입관문 선정까지 총 5건의 디자인이 개발되고 검토됐다. 사업 초기 제안공모 당선작인 옛 왕관(금관(金冠))을 모티브로 한 기둥형 진입관문은 디자인 차별성과 구조안전성 면에서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후 한옥형 개발에 이어 현대식 추상 디자인 3건이 추가 개발돼 지난 5월 경관위원회를 거친 결과 한옥형은 타 지자체와의 차별성, 가야시대와 한옥의 연관성에 있어 역사적 근거가 불명확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가야 탄생신화인 알을 모티브로 한 아치형과 기마인물형 각배와 알을 모티브로 한 조형아치형은 디자인과 규모가 너무 과하다는 평이었으며 문주형 쌍어 디자인이 이후 조성될 만남의 광장이나 인근 도시개발지구와도 가장 조화롭다는 위원 만장일치 의견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와 함께 시는 내년 만남의 광장과 보도교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2년 착공해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김해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진입관문에 야간 경관까지 고려한 세련된 경관 조형물을 설치해 가야왕도 김해의 정체성을 표현한다”며 “보도교와 만남의 광장도 차질 없이 조성해 2024년 전국체전 손님맞이에도 소홀함이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국민 생명권까지 北에 내준 文정권 존
변희재, 우종창 기자 항소심 재판부에
문재인 대통령 '종전 선언&#
알프스하동에 영화관이 생겼어요
꽃 재기, 태극기 바람개비로 체험활동
취약계층 김장 나눔용 배추 1,500
창녕맘여성봉사회, 재능나눔 통한 이웃
장마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추석 명절
(사)대한한돈협회 밀양시지부, 한가위
산청 추석맞이 직거래장터 특판행사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