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7.2 14:56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19111722128.jpg  (55 KB), Download : 15 
제 목 :  수명 다한 한국당, 대선은커녕 총선 승리도 없다

'3선' 한국당 김세연, 불출마 선언… "황교안·나경원 사퇴해야"

17일 국회서 기자회견 열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세상 바뀐 것 몰라 존재가 민폐" 일갈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이기륭 기자

3선의 김세연(47)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의원 전체가 총 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며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 해체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이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며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자유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면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라며 "감수성이 없고, 공감능력이 없다. 그러니 소통능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람들이 우리를 조롱하는 걸 모르거나 의아하게 생각한다"며 "세상 바뀐 걸 모르고,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 그것이 섭리"라고도 했다.

"한국당, 비호감 역대급 1위… 황교안·나경원 다같이 물러나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도 요구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향해 "나라를 사랑하고 나라를 살리는 마음으로 우리 다 함께 물러나자"며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면서 당을 이끌고 있는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 그러나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만 한다. 미련 두지 말자. 모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했다.

김 의원은 부산 금정에서 18·19·20대에 당선된 자유한국당 최연소 3선 의원이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다. 그의 부친 고(故) 김진재 전 의원은 이 지역에서 5선 의원을 지냈다. 장인은 한승수 전 국무총리다.

자유한국당에서 3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불출마 선언을 한 유민봉 의원은 초선, 김성찬 의원 재선이다.

김 의원은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 완전히 새로운 기반에서, 새로운 기풍으로, 새로운 정신으로, 새로운 열정으로, 새로운 사람들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공유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19-11-17 오후 10:01:08, HIT : 312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한반도 정세 ‘안개 속’, 앞으로 변
트럼프, 메구미 부친 유족에 위로서한
임란의 맹호’청년 장수 정기룡 마당극
권양근 제30대 산청 부군수 취임
경호강서 짜릿한 래프팅 즐겨 보세요
밀양시, 박성재 부시장 취임
진주시, 농산물 공동브랜드‘진주드림’
경남동부보훈지청-김해중장비학원“제대군
변희재 4차서신 “박대통령님, 태블릿
스티브 힐턴 “볼턴 회고록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