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6 17:21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200729193338.jpg  (98 KB), Download : 4 
제 목 :  미-호주 “미-북 비핵화 협상 지지...대북제재 완전 이행 재확인”

미-호주 “미-북 비핵화 협상 지지...대북제재 완전 이행 재확인”

 28일 워싱턴에서 미국-호주 2+2 고위급 회담이 열렸다. 오른쪽부터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호주의 머리스 페인 외무장관과 린다 레이놀즈 국방장관.
28일 워싱턴에서 미국-호주 2+2 고위급 회담이 열렸다. 오른쪽부터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호주의 머리스 페인 외무장관과 린다 레이놀즈 국방장관.

미국과 호주 정부가 대북 제재의 완전 이행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인도태평양 지역 내 위협에 맞서기 위한 방위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과 호주는 28일 워싱턴에서 열린 연례 외교.국방 장관 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지지와 완전한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 장관들은 이같은 재확인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인해 안보와 지역 안정에 제기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동성명] “The Secretaries and Ministers affirmed their support for U.S.-DPRK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and their commitment to fully implement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o counter the threat to security and regional stability posed by North Korea’s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이날 회의에 미국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호주는 머리스 페인 외교장관과 린다 레이놀즈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두 나라는 공동성명에서 방위협력 강화 방침도 확인하고, 여기에는 군 배치도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는 인도태평양 지역 내 미군 주둔이 지난 75년 간 역내 안보와 번영을 지키는 데 필수적이었다는 것을 인식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나라 장관들은 또 예전보다 더 경쟁적인 인도태평양 지역 내 여러 도전에 대응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여기에는 악성 회색지대 전술에 대응하는 것부터 역내 침입을 막기 위한 방안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공동성명] “The Secretaries and Ministers discussed practical ways to strengthen our ability to address a range of challenges in a more contested Indo-Pacific, from countering malign gray-zone tactics to deterring aggression in the region.”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호주 내 미군 주둔이나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해 논의했는지 묻는 질문에, 미국과 호주가 각각 보유한 역량과, 극초음속을 비롯한 다른 역량을 진전시키기 위한 계획 등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Let me just say we had a very wide ranging discussion about the capabilities that the United States possesses and the capabilities that Australia possesses, and our desire to advance them whether they are hypersonics or any other type of capability. And I think it's important as we think forward about how do we deter bad behavior in the Indo-Pacific and how we defend the international rules based order, in this case specifically with regard to China.”

에스퍼 장관은 또 역내에서 벌어지는 나쁜 행동들을 막고 국제 규범에 기반을 둔 질서를 수호하는 방안에 대해 고려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중국과 관련해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호주는 공동성명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내 방위 협력과 군 배치 우선순위에 대한 원칙’에 대한 기밀 성명서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성명서에 따라 양국 간 ‘군 배치 워킹그룹’이 구성돼 역내 군 배치 협력을 진전시켜 안전하고 안정적인 지역을 촉진하며,

강압적 행위와 물리력 사용을 저지할 수 있는 권고 내용을 내놓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동성명]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are determined to strengthen defense cooperation, including on force posture, and acknowledged that the presence of U.S. forces in the Indo-Pacific has been vital to preserving the region’s security and prosperity for 75 years. They signed a classified Statement of Principles on Alliance Defense Cooperation and Force Posture Priorities in the Indo-Pacific. The Statement establishes a bilateral Force Posture Working Group to develop recommendations that will advance force-posture cooperation in the Indo-Pacific to promote a secure and stable region and deter coercive acts and the use of force.”

두 나라 장관들은 또 중국이 핵무기 제한과 관련해 투명성을 보이고 미국과 러시아와 성실하게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따라 중국은 핵 군비 축소와 관련해 효과적인 방안에 대해 성실하게 협상을 추구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공동성명] “The Secretaries and Ministers called on the PRC to be transparent and to negotiate in good faith with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on limitations on nuclear weapons… They recalled obligations under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to pursue negotiations in good faith on effective measures relating to nuclear disarmament.”

이밖에 두 나라 장관들은 인도태평양 지역은 미국과 호주 동맹의 초점이라며, 미국과 호주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과 인도, 일본, 한국 등과 함께 동맹과 파트너 연계 구조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20-07-29 오후 7:33:30, HIT : 66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트럼프 “북한, 미 대선 없었다면 협
밀양시, 관내 기업 근로자에 코로나1
입추 앞두고 신나는 참새떼
'靑에 항명‘ 최재형 감사원장
하동읍 먹점마을 장학기금 100만원
창녕군새마을부녀회, 사랑의 열무김치
미니단호박’, 남해 주요 소득작목으로
이순신 순국공원 명칭 변경을 위한 설
문재인 정권의 친일 사냥, 한국전쟁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정권,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