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18 16:49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경남여성 신년회
식약청,유기농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대통령님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제5회 지방선거
 
박스기사
제 목 :  국민은 얼마나 더 속고 무너져야 정신 차릴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강행한 것에 대해 "문제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거부하고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는 대단히 무모한 결정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여기에서부터 따져보자 문통은 무슨 외교적 노력을 했는지 묻고 싶다.

분쟁을 해결할 대화장치를 모두 보이콧했다. 민정수석 당시 조국은 죽창가 반일 여론전에 나섰고,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한일 갈등이 내년 총선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는 내용을 민주당 전체 의원들에게 돌리며 희희낙락했다. 강경화 외교부는 태국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만났지만 아무른 대안제시도 없이 눈만 부릅떴다.

‘무모한 결정’이라며 전의를 불태웠지만 일본의 대한(對韓) 강경정책에 맞설 카드는 사실상 전무다. 기껏해야 일본산 제품의 불매운동이 전부다. 하지만 이것은 자해행위다.

상대가 몹시 아파할 카드가 아니라 감정만 악화시키는 최하수일 뿐이다. 특히 한국에 진출한 일본기업 상품에 대한 불매는 외려 실업자를 양산함은 물론이고 이에 상응하는 보복을 자초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움직임을 봐가며 실행할 ‘100개의 보복조치’ 리스트가 있다는 이야기가 수개월 전부터 도쿄 관가에 나돌고 있었다는 보도가 바로 그것이다.

이럼에도 문통은 "향후의 모든 책임은 일본에 있음을 경고한다"느니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라는 등 치졸한 언행을 국제사회에 내뱉고 있다. 먹히기는커녕 조롱거리다.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가 문재인 정부이기 때문이다. 정권을 잡자마자 한국과 일본 정부 간에 체결된 위안부 협정을 일방적으로 백지화시켰다.

징용판결에 관련해서는 직전 대법원장을 사법거래라는 이름으로 구속하면서 저들의 대법원으로 하여금 징용 위로금 판결을 이끌어냈다. 그 결과가 우리 기업이 쩔쩔매는 화이트리스트에서의 배제다. 결국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시장경제 원칙을 무너뜨리고 사회주의 눈으로 망친 좌파정권의 실체적 한계를 드러냈다.

입으로는 큰소리치지만 얼마나 다급했으면 미국의 중재를 바라는 눈빛인가? 마지못한 미국은 ‘양국 간에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란다’는 단순 외교적 수사뿐이다. 친북·친중·반미·반일의 대가다.

또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외신보도가 나올 만큼 친북의 결과는 무엇이었나? 오지랖 떨지 말고 네 일이나 잘 하라더니 하루가 멀다 하고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다. 하나같이 사정거리가 200킬로에서 600킬로의 한국전역타격용이다. 이에 질세라 중국과 러시아도 때맞춰 우리 영공을 버젓이 침공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이 엄중한 현실의 해결사는 오로지 국민인데도 반일장기집권놀음에 놀아나고 있으니 막막하다. 오늘날의 전선안보, 경제안보, 외교안보 등 전영역의 안정보장파탄과 사회·교육·문화 참사에 이른 전 과정의 결과는 ‘우리민족끼리’의 평화 쇼를 통한 사회주의화 장기집권야욕이 자초한 재앙이다. 이럼에도 다수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단다. 문재인 정권이 장악한 나팔수 언론에 속고 있긴 하나 진위를 가려내는 사리분별력이 턱없이 부족한 국민수준이 가장 큰 문제다.

코앞에 닥친 오늘의 위험도 예사로운데 어찌 내일의 재앙을 가늠하겠는가? 거짓선동에 가볍게 놀아나 알뜰살뜰 나라살림살이에 충실했던 멀쩡한 대통령을 마약섹스중독자로 내쫒다 못해 감옥에 가둔 자가 결국은 국민이란 사실에 눈떠야 한다. 그 죄 값이 어디까지 이를지 참으로 걱정스럽다. <정학길 주필>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19-08-03 오전 10:45:30, HIT : 738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덕현   2019-09-22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금요논단] 30%대 추락에도 文의
문재인 '폭삭정치'에…
깨끗한 수질 양보면 복지목욕탕 인기짱
경남도, 민관합동 어린이 놀이시설 안
창원-김해간 광역환승할인제 11월 1
진주 보건민원센터 치매검진 및 상담실
제40회 세계 흰 지팡이의 날 기념행
지리산 산청 햇딸기 맛보세요
미조면, 사랑의 반찬 나눠
여수항 도선사회, 향토장학금 1,00
감동뉴스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늙음이 단풍처럼 물든 나에게 한글이란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원이대로393번길25,4033호(케이프타운) | Tel 055-267-1203 | Fax 055-267-4903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